도시생활

살짝 앞선 도시생활 가이드

LDP무용단 2011년 정기공연

현대무용단 엘디피(LDP)가 오는 3월 5-6일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2011년 정기공연을 갖는다. 이번 공연에는 조지영, 김한성, 차진엽, 이인수 4명의 안무가들의 신작을 관객에게 선보인다.

LDP무용단 2011년 정기공연
일시: 2011년 3월5일 토요일 저녁 7시, 3월 6일 일요일 저녁 6시
장소: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조지영은 “내 자신의 성공에만 신의 자비를 느끼는 겁쟁이가 되지 않도록 하시고 나의 실패에서도 신의 손길을 느끼게 하소서.”라는 라빈드라나트 타고르의 글에서 영감을 받아 <지-스트링(G-string)> 안무했다. 지-스트링은 현악기의 최저음선, 또는 음부를 가리는 천 조각을 뜻한다. 이렇게 어두운 느낌을 갖지만 알파벳 순서로 일곱 번째인 지(G)를 행운의 의미로 이해하여 희망과 꿈을 표현했다.

김한성은 “무수히 많은 기억, 생각, 추억, 꿈들의 근원 대한 물음”을 던지며, 추억의 공간을 시각과 청각의 경험으로 기억하고자 하는 노력으로 <미로 (THe MAZe)>를 안무했다.

차진엽의 <화이트 크로(White Crow)>는 까마귀의 움직임을 연구 분석하여 새로운 움직임을 만들어내는 데에 초점을 두고 사실적인 표현들을 최대한 배제하고, 새들의 움직임의 특성을 살려 새로운 매커니즘을 시도한다.

이인수의 <우리가 잃어버린 것>은 ‘이상적인 사회’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된다. 이상적인 사회가 실제하는지? 아니면 상상 속에만 존재하는지? 오히려 착각이나 상상 속에 살아가는 사람들이 더 이상적인 삶과 가깝운 건 아닌지? 그렇다면, 우리가 쫓아가야 하는 곳을 현실이 아니라 환상일 것이라고 역설하는 메시지를 전한다.

아르코예술극장 위치

엘디피(LDP, Laboratory Dance Project)무용단은 한국예술종합학교 무용원 실기과 현대무용전공 출신자들로 이루어진 젊은 무용단으로 한국의 무용을 국제무대로 이끌어 나가려는 목적으로 2001년 3월 창단되어 올해 10주년을 맞았다. 주변의 사물과 형상을 파고들어 그 것의 의미를 작품에 부여하는 무용을 표방하고, 다소 거친 듯한 이미지, 멜로디 보다는 음향적인 요소를 강조하는 음악구성, 실험적인 무대미술이나 소품을 활용한 움직임의 확장, 연극적인 요소들과 결합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하여 엘디피 무용단만의 색깔을 만들어 가고 있다.

Ads by Google